행복동민 2기 김현서

#취준생 #알바몬 #한단계 더 생각하는 나무늘보

원희래.jpg

취업준비를 하면서 모든게 뜻대로 되지않는다는 것을 느끼면서 고민이 많아졌습니다.
조급해지는 마음에 걱정과 불안함만이 늘어갔고 잠시라도 막막한 현실에서 벗어나
나 자신을 돌아보고 또 찬찬히 들여다보고 싶었습니다.
청춘구 행복동으로의 입주는 앞으로 제가 나아갈 길에 있어서 가치있는 경험이 될 것이라
생각하여 오게 되었습니다.

 Q1.청춘구행복동에 오게 된 계기 

좋아하는 일, 처음 해보는 일, 어려운 일들 모두를 경험하였습니다.
선선한 바람이 부는 날에 좋아하는 노래를 들으며 노을을 보았고,
이른 아침마다 농활을 나가서 직접 농부처럼 일도 해보고,
안계라는 시골에서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일을 생각해 프로젝트 진행도 해보았습니다.

 Q2.청춘구행복동에서 무엇을 했나요?

 Q3.원래의 삶과 다른 점이라면? 

서울에서는 볼 수 없었던 광활한 논밭뷰가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었습니다.
사는 곳의 풍경 자체가 달라졌고 공동체 생활을 해야 하는 것 또한 달라졌습니다.
비슷한 또래의 청춘들이 한 공간에 모여서 살아볼 기회가 없기 때문에
이 공동체 생활이 정말 즐겁고 뜻깊은 경험으로 남을 것이라 생각합니다.

 Q4.청춘구행복동 이후엔 어떤 삶을 기대하시나요? 

청춘구 행복동에서 행복이란 멀리 있지 않음을 느꼈습니다.
이후의 일상에서도 조급함과 걱정보다는 한 발자국 여유를 갖고 행복을 찾아가고 싶습니다.
또한 이곳에서 느끼고 배웠던 경험들을 발판삼아 계속 청춘해나가는 삶을 기대합니다.

 Q5.청춘으로서 듣고 싶은 한 마디 

노력하지 않는 삶을 살았다고 해서 실패한 인생이라 할 수 있는가,
그저 흘러 가는대로 살아가는 것 자체가 소중한 삶인 것을.